국제도자전, 6개 교육기관 , 이천 세라피아 꾸미기 나서
‘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10일부터 대학생 창작 캠프 개최
아트&크래프트 > 세라믹 [2011-10-10 14:25]

한국도자재단(이사장 강우현)이 10일부터 23일까지 2주간‘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가 열리고 있는 이천 세라피아에서 전국 대학생들과 함께 ‘대학생 창작 캠프’를 개최한다.

‘대학생 창작 캠프’는 전국 도예관련 학과 학생들과 함께 이천 세라피아를 도자 아트워크로 꾸미는 프로젝트다. ‘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가 시작하는 9월 24일부터 10월 4일까지 열흘 간 참가 신청을 받아 학교별로 모여 작품 아이디어를 공모했다. 심사를 거쳐 홍익대, 중앙대, 경기대, 서울과학기술대, 여주대의 미술대학 도예과와 도예 특성화 고등학교인 한국도예고등학교 등 6개 도예 관련 교육기관이 참여한다.

‘대학생 창작 캠프’는 오는 10일부터 23일까지 2주간 계속되며, 아트워크가 설치되는 이천 세라피아에서 직접 작품을 만들 예정이다.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은 일반 관람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대형 도자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생생하게 접할 수 있는 것은 ‘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가 줄 수 있는 큰 즐거움이기도 하다. ‘대학생 창작 캠프’를 통해 만들어진 도자 아트워크 작품들은 가마 소성을 거쳐 이천 세라피아 곳곳에 설치된다.

각 팀에서 제안한 아이디어도 각양각색으로 흥미롭다. 허영남 외 6명으로 구성된 경기대학교에서는 동물 형태의 등받이 의자를 제작하여, 관람객이 의자에 앉아있을 때 등받이의 동물을 업고 있는 재미있는 모습을 연출하겠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홍익대학교의 강소연 외 4명은 실내용품인 방석을 야외 벤치로 표현하여 이천 세라피아를 찾는 관람객에게 온돌방의 방석에 앉는 것 같은 편안함을 제공하겠다는 아이디어를 냈다.

한국도자재단의 강우현 이사장은 “도예과 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국내 유일의 도자테마파크인 이천 세라피아를 더욱 흥미로운 공간으로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의   한국도자재단   645-0618

본 기사의 이미지 및 내용의 무단복제 사용에 대한 법적인 책임은 사용자에게 있으며, 블로그 및 개인 홈페이지에 게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이제식() 2019
> 아트&크래프트
- 세라믹
- 플로럴
- 주얼리
- 크래프트
- 글래스
- 아티스트
- 전시회
- 아카데미
- 경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