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형 슈퍼마켓이 돌아왔다
주거지역 인접성과 전문성 강화로 차별화
공공/제품 > 리테일 [2009-01-15 17:47]


'IMF 위기' 이후 대형 할인점에 밀려 한때 퇴출위기에 몰렸던 슈퍼마켓이 부활하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의 저렴한 가격과 편리성에 밀려 대폭 감소했던 기업형 슈퍼마켓이 최근 주거지역 인접성, 신선식품 강화, 고급화 등으로 경쟁력을 회복하며 주부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
대형마트의 출점이 더뎌지고 있는 데 반해 GS수퍼, 롯데슈퍼,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 슈퍼업체들이 올해 공격적인 출점을 추진하고 있으며, 슈퍼업체들의 매출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 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주택가에는 지하에 위치한 소형 슈퍼마켓들이 많았다.

하지만 1997년말 'IMF위기'가 터지며 편리하고 가격이 저렴한 할인점이 인기를 얻으면서, 지하에 위치하고 취급 상품 수도 적었던 슈퍼마켓들이 대거 퇴출됐다.

슈퍼마켓 업계 1위였던 해태슈퍼는 법정관리에 들어갔고, 대형 슈퍼업체들은 경쟁력이 떨어지는 지하슈퍼들을 폐점했다.

업계 관계자는 "그러나 IMF 위기 이후 약 10년 동안 대형 슈퍼업체들은 대형마트에 대응하며 다양한 시도를 벌였다"며 "이제 대형슈퍼들이 경쟁력을 확보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GS수퍼마켓은 대형 할인점에 대응해 지상 1층에 단독매장 형태의 대형슈퍼마켓 (SSM, Super Supermarket)으로 매장을 변화시켰다.

매장을 지하에서 지상으로 올리고, 매장의 규모도 할인점의 식품관 규모인 1천~1천500㎡(300~500평)정도로 넓히고, 주차장 시설을 갖추고, 신선식품도 강화했다.

최근 GS수퍼마켓은 새로운 컨셉의 '신선식품 전문 슈퍼'를 선보였다.

일반 도심에도 출점할 수 있도록 매장의 규모를 500~660㎡(150~200평)로 규모를 줄이고, 주부들이 가장 많이 찾는 신선식품의 비중을 전체 상품의 60% 이상으로 강화했다.

또 와인코너, 수입소스코너, 수입치즈코너, 유기농 웰빙상품 등의 수입매장과 친환경코너를 일반 슈퍼보다 30% 이상 넓혔다.

롯데슈퍼는 주상복합 및 도심에 적합한 '마이슈퍼'의 출점을 강화하고 있다.

마이슈퍼는 매장 크기가 495~660㎡ 정도로 기존 대형슈퍼마켓보다는 작고, 편의점보다는 큰 형태다.

본 기사의 이미지 및 내용의 무단복제 사용에 대한 법적인 책임은 사용자에게 있으며, 블로그 및 개인 홈페이지에 게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최길열(choigr57@paran.com) 820
> 공공/제품
- 공공디자인
- 가구
- 인테리어
- 조명
- 세트
- 전시
- 공업
- 랜드스케이프
- 토이
- 어반
- 리테일
- 운송기기
- 생활용품
- 디자인매니지먼트
- 디자이너&전문회사
- 신제품
-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