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문화 디자인의 우수성을 직접 체험해 보자
<한중일 생활문화, 일상에서의 休> 展
공공/제품 > 공공디자인 [2009-10-07 09:55]

 


동양문화 디자인의 우수성과 차별성을 일상 공간에서의 ‘휴식’을 통해 체험할 수 있는 전시가 오는 9일(금)부터 29일(목)까지 서울디자인올림픽 2009 메인 행사장인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선보인다.

서울디자인올림픽 2009 전시회 부문의 주제전시 중 하나인 <한중일 생활문화, 일상에서의 休> 전은 일상적인 공간에서의 생활양식을 동양문화 속 ‘쉼(休)’을 주제로 새롭게 해석,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룬 한중일 3국의 생활 문화를 통해 각기 차별화되는 디자인을 만날 수 있다.

특히 거실, 침실, 부엌으로 대표되는 한국, 중국, 일본의 주거문화를 각국 대표 디자이너들이 재해석한 디자인 제품 등과 함께 선보임으로써 관람객들에게 친근함과 비교하는 재미를 선사한다. 

일본의 국보급 디자이너 토시유키 키타(Toshiyuki Kita)의 대표작 ‘Tea Ceremony Space'와 ’SARUYAMA Sofa'를 비롯해 중국 명ㆍ청시대의 침상과 욕실 공간을 현대적 소재를 활용하여 재해석한 칭화대 미술대학 류배광 교수의 디자인 작품 등은 미학적, 기능적으로 우수하고 현대의 주거 공간에 잘 어울린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전시 기획을 맡은 국민대학교 동양문화디자인 연구소장 최경란 교수는 온돌 등 한국 전통의 생활문화 양식을 적용한 평상가구와 한국식 식문화에 적합한 디자인 식류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 대표 디자이너들과 직접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관람객들은 전시 공간을 여유롭게 음미한 뒤 디자이너들과의 시간을 통해 문화와 디자인에 대한 각 디자이너의 새로운 시각을 공유함으로써 보다 폭넓은 디자인의 세계를 만끽할 수 있다.

이번 <한중일 생활문화, 일상에서의 休>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은 평소 친숙한 동양문화의 디자인적 우수성을 새롭게 발견하고, 이를 경쟁력 있는 디자인으로 발전시킴으로써 동양문화의 디자인 자산이 세계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서울디자인올림픽 2009는 9일(금)부터 29일(목)까지 총 21일간 서울 전역에서 개최되는 세계대표시민디자인축제로, ‘i DESIGN, 우리 모두가 디자이너다’를 주제로 디자인을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 관련 사이트 : http://sdo.seoul.go.kr/ ]
본 기사의 이미지 및 내용의 무단복제 사용에 대한 법적인 책임은 사용자에게 있으며, 블로그 및 개인 홈페이지에 게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최길열(dn1kr@naver.com) 3823
> 공공/제품
- 공공디자인
- 가구
- 인테리어
- 조명
- 세트
- 전시
- 공업
- 랜드스케이프
- 토이
- 어반
- 리테일
- 운송기기
- 생활용품
- 디자인매니지먼트
- 디자이너&전문회사
- 신제품
- 아카데미